CHEN – Your Shelter (계단창) Lyrics

CHEN – Your Shelter (계단창) Lyrics

Neul hangsang gateun got dasi jejari
Ollagal su isseulkka gomini maneun neo
Iksukan deut gapareun gyedan kkeute
Dasi tto oreunda

Hanchameul ollawa dorabwasseul ttae
Ohiryeo deo naeryeoga kkeuchi itgin halkka
Geudae dapdapan maeum
Nuguege malhal su eopseul ttae

Haru tto haru himdeulgo jichyeogado
Geudae eonjenganeun
Balge binna bit doerira
Jogeum deo jogeumman deo son daeul ttaekkaji
Naega geudaeui naega geudaeui
Gyedanchami doeeo swil goseul mandeulmyeon
Geudae jamsirado
Pyeonhage swieo

Moduga jamdeun bam ireon maeume
Nunmuri tto nal ttaemyeon deo soksanghaejyeo
Jinaon maneun gyedan hanahana
Seoreowojineun bam

Oneuldo eoje gata tto jejariman
Budi eonjenganeun
Geudae bulgeun kkot pirira
Jogeum deo hangeoreum deo son daeul ttaekkaji
Naega geudaeui naega geudaeui
Gyedanchami doeeo swil goseul mandeulmyeon
Geudae jamsirado
Pyeonhage swieo

늘 항상 같은 곳 다시 제자리
올라갈 수 있을까 고민이 많은 너
익숙한 듯 가파른 계단 끝에
다시 또 오른다

한참을 올라와 돌아봤을 때
오히려 더 내려가 끝이 있긴 할까
그대 답답한 마음
누구에게 말할 수 없을 때

하루 또 하루 힘들고 지쳐가도
그대 언젠가는
밝게 빛나 빛 되리라
조금 더 조금만 더 손 닿을 때까지
내가 그대의 내가 그대의
계단참이 되어 쉴 곳을 만들면
그대 잠시라도
편하게 쉬어

모두가 잠든 밤 이런 마음에
눈물이 또 날 때면 더 속상해져
지나온 많은 계단 하나하나
서러워지는 밤

오늘도 어제 같아 또 제자리만
부디 언젠가는
그대 붉은 꽃 피리라
조금 더 한걸음 더 손 닿을 때까지
내가 그대의 내가 그대의
계단참이 되어 쉴 곳을 만들면
그대 잠시라도
편하게 쉬어